민물고기이야기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Ⅰ ·Ⅱ급
야생동·식물보호법(법률 제7167호)에 따라 환경부에서는 2005년 2월 멸종위기야생동·식물 Ⅰ급 50종과 Ⅱ급 179종, 총 229종을 지정하였다. 현재는 법령 개정을 통해 멸종위기야생동·식물 Ⅰ급 51종과 Ⅱ급 195종으로 모두 246종이 확대 지정되어 있다.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Ⅰ급은 자연적 또는 인위적 위협 요인으로 개체수가 현저하게 감소되어 멸종위기에 처함 야생동·식물이며,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Ⅱ급은 자연적 또는 인위적 위협 요인으로 개체수가 현저하게 감소되고 있어 현재의 위협요인이 제거되거나 완화되지 아니할 경우 가까운 장래에 멸종위기에 처할 우려가 있는 야생동·식물을 말한다. 멸종위기야생동·식물을 포획, 채취, 훼손하거나 고사시킬 경우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미호종개
Iksookimia choii
미꾸리과
전장
60-80mm
생태형
일차 담수어
서식지
하천의 중류
북한명
-
영어명
Miho spine loach
몸통의 중앙부분은 다소 굵으며, 미병부는 가늘고 길다. 머리는 양쪽으로 납작하고, 주둥이는 길고 뾰족하며, 입은 주둥이의 아래에 있다. 입가에는 3쌍의 입수염이 있으며, 눈은 작고, 눈 밑에는 안하극이 있다. 측선은 불완전하며, 수컷의 골질반은 톱니모양의 거치를
가지고 있다. 체색은 담황색 바탕에 갈색 반점을 가지며, 머리에는 작은 반점과 주둥이 끝에서 눈에 이르는 사선의 줄무늬가 있고, 몸 측면에는 12~17개의 반원형 또는 삼각형 형태의 반점이 배열되며, 몸 측면의 위쪽과 등 쪽에는 불규칙한 얼룩무늬가 있다. 등지느러미와 꼬리지느러미에는 3~4줄의 갈색 띠가 있다.

수심이 얕고 비교적 유속이 완만한 곳의 모래 속에 몸을 묻고 생활한다. 산란기는 5~6월로 추정되나 생태와 생활사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국 고유종이며, 금강 특산으로, 미호천을 중심으로 그 인근에 분포하였으나, 최근에는 거의 채집이 되지 않고 있다. 2005년 천연기념물 454호로 지정되었다.

서식지상실, 하상교란, 수환경 오염.